김정은 위원장 대남 군사행동계획 보류...평화적 결단!!...북한 군사적 행동시 국민 68% 맞짱뜨기 이상 군사적 응징

김환태 칼럼 | 기사입력 2020/06/24 [07:47]

김정은 위원장 대남 군사행동계획 보류...평화적 결단!!...북한 군사적 행동시 국민 68% 맞짱뜨기 이상 군사적 응징

김환태 칼럼 | 입력 : 2020/06/24 [07:47]

 

김정은 국무위원장 대남 군사행동게획 전면 보류 결단 환영

북한은 그동안 보수성향 탈북자단체에 의한 대북 삐라 살포를 문제 삼아 개성공단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데 이어 대남방송용 확성기 재설치,1200만장 대남삐라 살포,GP복구 및 금강산 개성공단 군부대 재배치 등 군사적 행동계획을 공공연히 밝혀왔다.

다행히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3일 노동당중앙위원회 중앙군사위 예비회의를 주재하고 같은날 탈북자단체가 또 다시 삐라 풍선을 날린 사실이 알려졌음에도 군 총참모부가 준비한 군사행동계획을 전면 보류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이와같은 대남 군사행동계획 보류와 동시 남한에 대한 비방도 중단되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보류지시가 있기전까지는 남북간 군사적 긴장이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으로 급속 악화 되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갑자기 대남 군사행동을 보류시키게 되었는지 자세한 내막은 알 수 없다.다만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벤트 내부 불만 해소 및 결속효과 달성,남북 군사적 충돌 공멸 인식,미국의 항모 3개전단 전개에 따른 현실적 위기감,공개 된 볼턴 회고록에 나타난 문재인 대통령의 북미 관계개선 및 남북 관계정상화 진정정,적극적 노력 및 북미회담 실패 또라이 극우 볼턴의 막후공작 확인,남북평화=남북공존번영 재인식 등이 보류 결단을 내린 원인이 아닌가 한다.

이처럼 김정은 위원장이 군사적 행동 보류 결정을 내리기 전까지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지시로 남북군사합의서를 파기하는 군사행동계획이 북한군 총참모부에 의해 공개 천명되면서 남북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하에서 만약 북한이 대남 군사적 도발 수위를 계속해서 높여 갈 경우 국민의 70%가 북한의 도발에 상응하는 군사적 조치 및 강력한 응징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우앤서베이 설문 “북한 도발 수위 높일 경우 상응하는 군사응징 조치 필요 68%… 남·북한 자유 민주주의 통일해야 49%·김일성 일가 권력 세습 우리가 간섭할 일 아니야 50%”

엘림넷 나우앤서베이가 6월 17일부터 6월 23일까지 나우앤서베이 패널을 대상으로 ‘북한’ 관련 설문조사(응답자 1860명: 남성 1015명, 여성 845명)를 실시한 결과 과반에 가까운 48%는 북한의 도발에 상응하는 군사적 조치를 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 북한이 대남 군사적 도발 수위를 계속해서 높여 갈 경우

 

2위는 미국과 국제사회를 설득하여 대북 경제제재를 완화한다(22%), 3위는 북한의 도발보다 더 강력하게 응징한다(20%)고 답변하여 사실상 국민 열명 가운데 7명이 맞짱뜨기 이상의 응징을 가해야 한다고 여기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다음으로 남북한의 통일 방안에 대해서는 49%가 남한식 자유 민주주의 통일을 추구해야 한다고 응답했으며 2위는 남∙북한이 각자의 국가로 발전하는 분단체제에 26%,이어 24%의 국민은 남·북한의 차이를 인정하고 홍콩식 일국양제 연방제 국가를 추구하는게 좋다는게 3위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북한 김일성 일가의 권력 세습에 대해서는 1위 우리가 간섭할 일이 아니다(50%)·2위 절대로 인정할 수 없다(44%)·3위 당연한 일로 존중한다(6%) 순으로 나나탔다.

 

▲ 당신은 북한 김일성 일가의 권력 세습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구체적으로 ‘북한 김일성 일가의 권력 세습’에 대해 ‘절대로 인정할 수 없다’고 응답한데 대해 남성 47% > 여성 41%, 연령이 높을수록 높았다.

‘북한 김일성 일가의 권력 세습’에 대해 ‘당연한 일로 존중한다’고 응답한 경우 모든 연령층에서 가장 낮게 나타났으나, 20대와 30대에서 각각 7%와 9%로 다른 연령층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와같은 설문조사에서 보듯 북한이 군사적 조치를 행동으로 옮길 경우 행동대 행동의 원칙으로 북한의 군사적 행동을 초전박살 낼 수 있는 응징 수준의 군사적 대응을 해야 한다는 국민의 확고한 의지가 드러난 이상 만약 남북간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될 경우 군사적 충돌 이상의 전쟁이 현실화 될 충격적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지 않나 한다.

남북정상, 즉각적이고 무조건적인 통일을 결단 선언하라

이와같이 남북이 퇴로없는 군사적 충돌이 동족상잔의 전면전으로 비화 될 경우 핵무기를 비롯 대량살상 무기를 총동원한 총력전이 불가피하다는 점에서 남북 공멸을 면치 못할 것이란 점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군사행동 보류 결단을 높이 사지 않을 수 없다.

군사행동 보류 결단으로 그치지 말고 하노이 북미회담 이후 경색되었던 남북관계를 정상화하는 광폭결단으로 이어졌으면 한다.아울러 정부도 표현의 자유를 빌미삼아 남북평화를 위협하는 반평화 반민족적 극우집단이 배후 조종하는 대북삐라 살포 행위를 발본 타도 척결하고 대북관계 정상화를 위한 적극적인 행동에 나서야 한다.

미친개 볼턴 회고록에서 보듯 우리민족의 운명을 우리민족 스스로 자주적으로 결정,개척해나가지 못하고 국제 깡패 미국 제국주의 정치적 노리개깜용으로 내맡겨지는 비극을 이제 더 이상 감내해서는 안된다.

당장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남북 정상회담을 열어 4.27 판문점선언 행동을 통한 실천을 재합의함은 물론 더 나아가 남북 통일 선언 대결단을 선언해야 한다.남북통일만이 민족 생존 번영의 유일 생존 동력임을 깨닫고 모든 정치,체제적 이해 관계를 내려놓고 남북정상은 즉각적이고 무조건적인 통일을 결단해야 한다.한시도 지체해서는 안된다.

설문의 응답자는 전국의 남자 1015명, 여자 845명, 총 1860명으로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27% 포인트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