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 전국체전’, 쇼타임은 계속된다…볼수록 빠져드는 오유진부터 신미래까지 진짜 강자들의 상상초월 무대 ‘한 편의 반전 드라마’

김환태 | 기사입력 2021/02/01 [09:30]

‘트롯 전국체전’, 쇼타임은 계속된다…볼수록 빠져드는 오유진부터 신미래까지 진짜 강자들의 상상초월 무대 ‘한 편의 반전 드라마’

김환태 | 입력 : 2021/02/01 [09:30]

 

 

 

                                        [사진 출처 : KBS2 ‘트롯 전국체전’ 캡처]

 

‘트롯 전국체전’이 매력 가득한 쇼타임으로 눈과 귀를 황홀하게 만들었다. 

지난달 30일 밤 10시 30분 KBS2 ‘트롯 전국체전’ 9회가 방송됐다. 

 

이날 8회에 이어 남은 참가선수들의 4라운드 지역 대통합 듀엣 미션이 그려졌고, ‘금강산’으로 뭉친 서울 한강과 충청 김산하는 ‘일편단심 민들레야’를 선곡, 짙은 감성의 완벽한 호흡으로 가슴 절절한 무대를 펼쳤으며, 1505점으로 3위에 등극했다. 이에 3위였던 ‘상상+’는 경기 장현욱이 아쉬움 속 탈락, 전라 반가희가 준결승에 진출하게 됐다. 

 

‘식스센스’로 뭉친 충청 상호&상민, 강원 알파벳은 예사롭지 않은 포스로 등장, 자타공인 퍼포먼스 장인들답게 화려한 군무가 더해진 ‘동반자’ 무대를 꾸며 역대급 환호를 불러일으켰지만, 순위권 진입에 실패했고 상호&상민이 준결승에 진출했다. 

 

충청 윤서령과 제주 정주형이 만난 ‘매력이 주령주령’은 ‘10분 내로’를 선곡해 밝은 에너지를 선사하며 사랑스러운 무대를 완성했다. 1413점으로 한 명만 준결승에 진출하게 됐고 주인공은 정주형이었다. 탈락한 윤서령은 “올라오면서 많은 걸 배운 것 같다. 새로운 윤서령을 나중에 보여드리려고 노력 많이 하겠다”고 끝까지 당찬 매력을 뽐냈다. 

 

‘트깨비’로 뭉친 경상 진해성과 전라 신승태는 드라마 ‘도깨비’ 공유와 이동욱의 런웨이를 패러디한 열연을 펼쳐 여심을 자극했다. 트깨비는 노래의 맛을 한껏 살린 ‘비 내리는 고모령’으로 묵직한 울림을 선사하며 대미를 완벽하게 장식, 강원 김범룡 감독은 “진짜 상남자들이 포효하는 것 같았다. 둘의 남자다운 직설적인 화법에 감동받았다”고 호평을 아끼지 않았고, 1549점 역대 최고 점수로 1위에 등극했다. 

 

마지막 순간 순위권에서 밀려나게 된 금강산. 김산하의 탈락으로 한강이 4라운드에 진출, 서로를 응원하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안겼다. 그 후 진해성과 신승태, 김용빈, 김윤길, 민수현, 박예슬, 신미래, 반가희, 오유진, 상호&상민, 재하, 정주형, 한강, 최향 총 14팀이 준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준결승전은 1차, 2차 총 두 번의 대결을 펼치며 TOP8만이 결승에 진출, 하위 6팀은 자동으로 탈락하며 시청자 판정단인 트롯 서포터즈가 도입돼 더욱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준결승전 1차 시기 첫 순서로는 오디션의 절대 강자 최향이 나섰고 ‘얼쑤’를 선곡, 상큼하고 매력적인 끼쟁이로 반전 매력을 뽐내 재미를 배가시켰으며 “팔색조 같다”는 서울 주현미 감독의 칭찬과 함께 전문가 판정단에게 1938점을 받았다. 

 

‘트롯 전국체전’의 비주얼 대표 김용빈은 애절한 보이스와 업그레이드된 감성으로 ‘백만송이 장미’를 열창했고, ‘믿고 보는 퍼포먼스’ 상호&상민은 격렬한 안무에도 흔들리지 않는 가창력을 과시하며 ‘동전인생’ 무대를 완성, 충청 조항조 감독은 “노래가 정말 많이 늘었다. 이제는 개그맨이 아닌 가수”라고 극찬, 1939점으로 1위를 탈환하는 감격의 순간도 맞이했다. 

 

등장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킨 ‘트로트 프린세스’ 오유진은 그동안 불렀던 곡과는 다른 스타일인 ‘빗물’을 선곡, 13세답지 않은 탁월한 감성의 무대에 홍경민은 “천재, 영재라는 말은 이럴 때 쓰는 것이란 생각이 든다”고 호평, 1972점의 높은 점수로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오빠는 풍각쟁이’를 선곡한 ‘음색미녀’ 신미래는 매력적인 보이스와 귀여운 연기가 어우러진 무대로 1996점이라는 압도적인 점수를 받아 단번에 1위를 경신했고, ‘성장의 아이콘’ 정주형은 ‘천상재회’를 선곡, 특유의 폭풍 고음과 애절함으로 1949점을 받아 3위에 이름을 올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