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MB·朴 국정원 불법사찰 철저히 규명할 것”.. "국민의힘이 정치공작 운운하는 것은 적반하장의 낯부끄러운 행태“

윤재식 | 기사입력 2021/02/19 [06:04]

김태년 “MB·朴 국정원 불법사찰 철저히 규명할 것”.. "국민의힘이 정치공작 운운하는 것은 적반하장의 낯부끄러운 행태“

윤재식 | 입력 : 2021/02/19 [06:04]

[국회=윤재식 기자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명박 정부 뿐 아니라 박근혜 정부 시절까지 이어진 국가정보원의 1000여명 각계 인사 불법사찰 관련해 국민의힘이 여당의 선거철 정치공작이라 비난하고 있는 것은 적반하장이라 반박하며 반드시 진상을 밝히겠다고 공언했다.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당 정책조정위원회의에 참가해 이명박, 박근혜 정부시절 국정원 각계인사 불법사찰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 더불어민주당 공식 유튜브 갈무리

 

김 원내대표는 18일 오전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이명박 정부서 시작된 불법사찰이 박근혜 정부까지 8년 동안 조직적이고 광범위하게 지속되었고 불법사찰에 미행도청해킹이 동원되었다며 천인공노할 내용이라 일갈했다.

 

이어서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국민기본권유린하고 민주주의를 파괴한 중대범죄를 저지른 이명박 박근혜 정부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겠다며 본인과 당대표를 포함한 더불어민주당 53명 의원이 특별결의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이 이를 두고 연일 저급한 정치공세습관성 정치공작이라며 여당을 비난하는 것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이미 2017년 10월부터 MB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에 관련해 시민단체가 정보파일공개를 요구했고 지난해 11월 대법원이 받아들여서 현재 그 의혹이 드러나고 있는 것이라며 “(국민의힘이정치공작 운운하는 것은 적반하장의 낯부끄러운 행태라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지난 15일 이낙연 당대표 역시 야당은 선거를 앞두고 꺼내든 정치공세용 카드라고 주장한다며 대규모 불법사찰이 드러났어도 선거가 임박했으므로 덮으라는 것이라면야당의 그런 태도야말로 선거를 의식한 정치공세가 아니고 무엇이냐고 국민의힘의 의도를 꼬집기도 했다.

 

▲   이명박 정부 국정원 불법사찰 관련 배너 ©더불어민주당 홈페이지 갈무리

 

한편 이날 더불어민주당 정책의견·정치행동 그룹인 더좋은미래’ 소속 의원 51명은 국가정보원은 불법사찰 정보를 전면 공개하고 진상을 조사하라는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국가정보원은 법 제정 이전에라도 과거 불법 사찰 정보의 전면 공개와 진상규명피해회복 및 재발방지 대책 마련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사찰정보 전부를 공개하고피해자와 시민단체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불법 사찰 진상규명 및 재발방지 위원회의 신속한 발족 촉구하라”고 요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