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코로나19 첫 백신접종 현장 격려...1호 접종 요양병원 방문

2월 26일 9시 1호 접종 요양병원 방문, 화이자백신 2월 26일 17시 경 예방접종센터 도착

김환태 | 기사입력 2021/02/27 [07:58]

권영진 대구시장, 코로나19 첫 백신접종 현장 격려...1호 접종 요양병원 방문

2월 26일 9시 1호 접종 요양병원 방문, 화이자백신 2월 26일 17시 경 예방접종센터 도착

김환태 | 입력 : 2021/02/27 [07:58]

  

▲ 한솔요양병원(북구 소재) 의사 황순구(61세)씨의 접종 장면을 지켜보고 있는 권영진 시장


[국민뉴스=문홍주 기자] 대구시는 2월 26일부터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첫 접종을 요양병원·시설 등 210개소 시설의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12,000여 명을 대상으로 각 지역보건소와 요양병원에서 실시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6일 오전 9시 코로나19 백신 첫 접종 현장인 한솔요양병원(북구 침산동)을 방문해 접종자와 의료진을 격려하고, 현장 의견도 청취했다. 

 

대구의 첫 접종은 2월 26일 오전 9시 실시했다. 첫 접종자는 2013년부터 한솔요양병원(북구 소재)을 운영해 온 부부 의사인 황순구(61세)씨와 이명옥(60세)씨다. 황순구씨는 “일상회복을 위해서는 많은 사람들이 접종에 참여해야 하고, 의료인으로서 첫 접종을 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며 접종 후 소감을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오늘은 코로나19 백신 첫 접종이 있는 날로 감회가 새롭다. 지난 1년간 코로나19와의 사투를 끝내고, 일상으로 돌아가는 역사의 첫 하루가 될 것이다”며, “대구시는 백신 접종 의료진과 관계자들이 철저한 준비를 마쳐 시민들께서 안심하시고 접종순서가 되면 빠짐없이 접종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2월 26일부터 시작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요양병원은 3월 10일까지, 요양시설은 3월 말까지 촉탁의나 보건소 방문접종 또는 보건소 내소접종을 통해 1차 접종을 완료할 계획이다.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는 3월 8일부터,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은 3월 22일부터 접종을 시작해 순차적으로 확대된다. 

 

또한, 화이자 백신은 26일 대구지역예방접종센터(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 별관)에 도착했다. 화이자 백신은 3월 초부터(3월 3일경) 코로나19 환자치료 의료기관 종사자를 대상으로 접종을 실시할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월 26일(17시경) 예방접종센터를 방문해, 화이자 백신 도착 현장에서 백신 수송·보관하는 과정을 참관하고 안전한 백신 관리와 접종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없음
  • 썸네일없음
  • 썸네일없음
  • 썸네일없음
  • 썸네일없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