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경제회복 강한 자신감 “기업인·상공인이 산업·무역 지켜내…이제 경제 반등의 시간,경기·고용 회복 확실한 계기 만들겠다”

상공의 날 기념식 참석…“올해 ‘모두를 위한 기업 정신과 ESG 경영’ 확산 원년으로”

김환태 | 기사입력 2021/03/31 [21:40]

문재인 대통령, 경제회복 강한 자신감 “기업인·상공인이 산업·무역 지켜내…이제 경제 반등의 시간,경기·고용 회복 확실한 계기 만들겠다”

상공의 날 기념식 참석…“올해 ‘모두를 위한 기업 정신과 ESG 경영’ 확산 원년으로”

김환태 | 입력 : 2021/03/31 [21:40]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 국난사태가 동반한 경제난을 확실히 극복 국가경제를 정상궤도에 올려 놓겠다는 강한 자신감을 거듭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31일 “이제 경제 반등의 시간이 다가왔다. 경제 회복이 앞당겨지고 봄이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제48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기업인, 상공인들의 노력이 우리 산업과 무역을 지켜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48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문 대통령은 “정부는 백신 접종에 더욱 속도를 내 집단면역을 조속히 이루겠다”며 “추경예산에 편성된 소상공인 긴급피해지원을 비롯해 고용안정과 맞춤형 일자리 예산을 신속히 집행해 경기와 고용 회복의 확실한 계기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일자리를 지켜준 기업들에게 특별히 감사드리며, 고용유지지원 비율을 90%로 높이고 대상 업종을 넓혀 하나의 일자리라도 함께 지켜내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우리는 세계가 부러워하는 경제성장을 이뤘지만 불평등과 양극화의 문제, 노동권, 환경, 안전보다 성장을 앞세워 왔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제 변화의 때가 왔다. 단기 매출, 영업이익 같은 재무적 성과 중심에서 환경(E), 사회(S), 지배구조(G) 같은 비재무적 성과도 중시하는 ESG라는 따뜻한 자본주의의 시대를 열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올해를 ‘모두를 위한 기업 정신과 ESG 경영’ 확산의 원년으로 삼고 더 많은 기업들이 참여하도록 힘껏 돕겠다”며 “지속가능경영보고서 공시제도를 개선하고 ESG 표준 마련과 인센티브 제공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유공자 포상을 받은 기업인 16명과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이사, 카카오 김범수 의장 등 대한·서울상의 신임 부회장단을 포함해 60여 명이 참석했다.

 

국정 총책임자로서 문 대통령의 경제회복에 대한 강한 자신감과 총력 대응 방안 제시는 코로나 경제난으로 고난의 행군중인 국민들에게 기대와 희망,용기를 심어 주면서 대통령의 리더십에 대한 국민적 신뢰감을 확산시킬 것으로 보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