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마진압 일등공신 소방헬기, 전국적으로 통일된 ‘새 옷’ 입는다

선호도 조사로 표준 디자인 선정…10월 신규도입 헬기부터 적용

김환태 | 기사입력 2021/04/07 [06:05]

화마진압 일등공신 소방헬기, 전국적으로 통일된 ‘새 옷’ 입는다

선호도 조사로 표준 디자인 선정…10월 신규도입 헬기부터 적용

김환태 | 입력 : 2021/04/07 [06:05]

[국민뉴스=김환태 기자] 화마로부터 국민의 재산과 산림을 지키는 일등공신 소방헬기가 소방업무를 대표하는 빨강·주황·흰색을 적용해 활동적이면서도 안정감이 느껴지는 디자인의 ‘새로운 옷’을 입는다.

 

소방청은 전국 소방헬기 기종별 표준 도색 디자인 개발을 완료함에 따라 올해 신규 도입되는 소방헬기부터 표준화된 도색 디자인을 적용한다고 밝혔다.

 

▲ 소방헬기 표준도색 디자인. (사진=소방청)  ©



그동안 소방헬기는 표준 도색 기준이 없어 시·도별로 도색 디자인이 제각각이었고, 디자인이 서로 달라 통일성이 떨어졌을 뿐더러 유관기관 헬기와 구분이 되지 않아 항공안전 통제에도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소방청은 원거리 식별이 용이하고 소방 고유의 상징성과 독창성을 반영한 표준화된 소방헬기 디자인을 적용하기로 하고 소방청 및 시·도 항공대원, 국민들을 대상으로 선호도 조사를 실시해 표준 디자인을 선정했다.

 

이렇게 선정된 디자인은 소방업무를 대표하는 화재·구조·구급의 고유 이미지 색상인 빨강·주황·흰색을 반영했는데, 활동적이면서도 안정감이 느껴진다는 평이다.

 

특히 헬기 앞면은 매처럼 신속하게 날아가 소중한 인명을 구하고 힘차게 비상하고자 소방청 상징 마크를 표시했고, 옆면과 배면에는 ‘119’를 표시해 먼 거리에서도 소방헬기임을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올해 10월경 새로 도입되는 전남소방헬기부터 표준 도색 디자인을 적용하고, 기존 소방헬기 31대는 대규모 정기 정비시점에 맞춰 순차적으로 표준 도색 디자인을 적용할 계획이다.

 

오승훈 소방청 항공통신과장은 “전국 소방헬기 디자인을 새롭게 표준화한 만큼 일원화된 통합 대응으로 국민중심의 소방항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