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문 대통령-바이든, 5월 하순 워싱턴서 첫 정상회담...한미동맹,북핵,코로나 백신 논의 예상돼

한반도 비핵화 등 주요 현안 공조방안 집중 논의

김환태 | 기사입력 2021/04/17 [10:20]

문 대통령-바이든, 5월 하순 워싱턴서 첫 정상회담...한미동맹,북핵,코로나 백신 논의 예상돼

한반도 비핵화 등 주요 현안 공조방안 집중 논의

김환태 | 입력 : 2021/04/17 [10:20]

 

 

[국민뉴스=김환태 기자] 바이든 미 행정부가 들어선 이후 관심을 모았던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간의 한미 정상회담이 마침내 일정이 잡혔다.

 

청와대는 16일 조 바이든 대통령의 초청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5월 후반기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해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1월 20일 취임한 지 4개월여 만에 이뤄지는 두 정상의 첫 대면 회담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한미 정상회담 개최 사실을 발표하면서 “정상회담 시 양국 정상은 굳건한 한미동맹의 지속적인 발전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의 진전을 위한 한미 간의 긴밀한 공조 방안 등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문 대통령의 방미 및 한미 정상회담은 한미동맹과 양국 국민 간 우정에 대해 양국이 부여하는 중요성을 잘 보여주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 관련 상세 일정에 대해서는 한미 간 계속 조율 중이며, 구체 사항이 정해지면 알려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는 한미동맹,북핵 등 한반도 문제뿐만 아니라 코로나 백신 안정적인 수급,대중문제도 논의 될 것으로 예상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