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단독]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 "국민의힘에서 비례대표 공천 프로포즈 한거 맞다" 직접 증언 녹취록 있다

'작년 12월22일 서울의소리와의 인터뷰에서 증언', '63빌딩 회동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은 불법적 강의자리 청탁 주고 받을 정도로 절친한 사이'

윤재식 | 기사입력 2021/04/22 [14:54]

[단독]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 "국민의힘에서 비례대표 공천 프로포즈 한거 맞다" 직접 증언 녹취록 있다

'작년 12월22일 서울의소리와의 인터뷰에서 증언', '63빌딩 회동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은 불법적 강의자리 청탁 주고 받을 정도로 절친한 사이'

윤재식 | 입력 : 2021/04/22 [14:54]

[서울의소리=이명수 기자, 윤재식 기자] 지난 12일에 열렸던 조국 전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항소심 재판 이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이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을 조국 전 장관 딸 조민 양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 관련한 검찰 수사에 적극적 협조시키기 위해 대가성 비례대표 공천을 주었다는 의혹이 불거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서울의 소리는 이미 작년 최 전 총장과의 인터뷰를 통해 실제로 야당이 공천을 제안했었다는 발언을 확보해 두고 있었다.

 

▲ 최성해 지난 12월22일 서울의 소리와의 인터뷰를 통해 전 동양대 총장이 야당에서 총선 전 프로포즈 했다고 밝혔다     © 최성해 전 총장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

 

정경심 교수 1심 공판 하루 전인 작년 1222일 최 전 총장은 서울의 소리 취재팀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4.15 총선 전사실 나보고 프로포즈를 많이 했다국민의힘 그쪽에서 오라고 프로포즈를 했다고 직접 밝혔다.

 

이는 지난 19일 대구MBC이 제기한 최 전 총장이 검찰에 표창장 관련 내용을 터트리기 위해 대가를 이유로 야당과 협의하며 사전 준비를 했었다는 의혹을 뒷받침할 수 있는 근거로 사용될 수 있기에 논란이 될 수밖에 없는 발언이다.

 

당시 대구MBC 뉴스에 따르면 최 전 총장이 조국 딸 표창장준적 없다라는 2019년 94일 중앙일보 단독보도(참고지금 이 기사는 포털에서 사라졌다이전에 최 전 총장은 2019년 8월 27일 서울 63빌딩 한 중식당에서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우동기 전 대구시 교육감 그리고 최교일 당시 자유한국당 의원을 만났었다고 최측근의 말을 빌어서 보도했다.

 

또 대구MBC는 최 전 총장이 중앙일보와의 인터뷰를 하기 이전에 측근들에게 준비하느라 바빴다라는 말을 했다는 증언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서 매체는 최 전 총장이 2020년에 있을 4.15 총선을 앞두던 2019년 11월 하순 여러사람에게 비례관련해서 높은 순번을 받을 거란 말을 했다는 증언과 2020년 3월에는 야당으로부터 비례대표를 보장받았지만 거절했다고 동양대 관계자들에게 말했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하지만 최 전 총장은 내가 비례대표지금 이 나이에 국회의원초선의원으로 돼 갖고 진짜 젊은 사람들 많은데서 그 졸병 짓을 합니까절대로 아닙니다라며 대구 MBC에서 제기한 모든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나 대구MBC의 19일 의혹 보도보다 훨씬 앞선 서울의소리와의 인터뷰에서 최 전 총장은 직접 야당에서 영입의사를 타진했다고 밝혔으며 2019827일 당시 현직 야당의원과 함께 만났다는 야당 관계자인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에 대해서도 비대위원장을 하지 않을 당시 자신에게 강의자리를 청탁 하러 왔었다고 말했다.

 

최 전 총장은 당시 김 전 비대위원장이 자기가 지금 놀고 있는데 강의하나 좀 달라고 했다면서 강의하려면 반년 전에 이야기 해야지 지금 이야기하면 어떻게 하냐 반년 후에 할거 같으면 내가 함 만들어 보겠다고 말했다.

 

서울의 소리는 최 전 총장이 조민 표창장 관련한 협의를 위해 만나기도 했으며  강의 청탁도 서슴없이 할 수 있는 가까운 관계로 추정되는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에게 자세한 내용을 알기위해 연락을 취해보았다.

 

여러 번의 시도 끝에 연락이 닿은 김 전 비대위원장은 자신은 강의 청탁을 한 적이 없으며, 2019년 8월 서울 여의도 63빌딩 중식당에 간적이 없다고 모든 의혹을 부인했다.

 

먼저 강의 청탁 관련해서 김 전 비대위원장은 “ (동양대거기서 (강의)요청을 해서 가서 하루 자고 그때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하기 전 한 10년 전이고강의요청이 있어서 갔는데거기가 교통이 너무 불편하다차를 가지고 가야되는데하루가 다 걸리고 경비도 만만치 않아서 미안하지만 거기는 못가겠다고 했다그런 적이 있다고 말하며 오히려 동양대 측이 먼저 강의 요청을 했다고 해명했다.

 

또 조민 동양대 표창장 관련한 협의를 위해 2019년 827일 63빌딩 한 중식당에서 최 전 총장과 우동기 전 교육감 그리고 당시 야당 현역 의원이었던 최교일 의원과 만났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왜 그런 이야기가 나오는지 모르겠다항의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나는 그런 자리에 간적이 없다하늘이 무너져도 간적이 없다난 갈 수가 없었다다른 자리에 있었다며 강력하게 그 자리에 참석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이어서 “(비대위원장 시절당에서 조차 최교일하고 밥을 먹은 적이 없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계속 부인하는 최성해 전 총장에게 서울의 소리 취재팀은 최 전 총장의 녹취록을 보내겠다고 하자 김 전 비대위원장은 보내지마라당 때문에 미치겠는데 이일에 입을 떼기가 싫다자꾸 이런 거 까지 날리지 마라며 녹취록 확인을 강력히 거부했다.

 

▲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21일 저녁 보낸 마지막 문자     © 이명수 기자

 

김 전 비대위원장의 거부에도 서울의 소리 취재팀은 최성해 전 총장의 녹취록을 전달했다녹취록을 전달한지 3시간 후에 김 전 비대위원장은 상식과 논리로 짚어보시면 된다누구에게든 강의를 부탁할 만큼 구차하지는 않다교수 본직까지 정년에 앞서 그만 둔 사람이다할 이야기 다 드렸다는 답변을 보낸 후에는 계속되는 질문에 어떤 답변도 하지 않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