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한국 경제재도약 본격화에 따라 부도위험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저…대외신인도 세계 17위

기재부 “차별화된 회복력과 견조한 대외건전성 신뢰 부각…대외신인도 관리 추진”

김환태 | 기사입력 2021/05/08 [00:05]

한국 경제재도약 본격화에 따라 부도위험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저…대외신인도 세계 17위

기재부 “차별화된 회복력과 견조한 대외건전성 신뢰 부각…대외신인도 관리 추진”

김환태 | 입력 : 2021/05/08 [00:05]

 

 

[국민뉴스=김환태 기자] 뮨재인 정부가 코로나가 동반한 경제난을 과감한 선제적 대응으로 극복하면서 수출,경제성장율 등 경제 전반에 걸쳐 회복세를 넘어 본격 경제 재도약이 본격화하고 있다.

 

이와같은 뚜렷한 경제회복세에 힘입어 국가 신인도가 높아지면서 우리나라의 국가 부도 위험을 반영하는 지표인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6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채에 대한 CDS(신용부도스왑) 프리미엄이 5일(뉴욕 현지시간) 13년 만에 가장 낮은 19bp(1bp=0.01%p)를 기록하면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를 경신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 세계 국가 중 17위로, 신흥국 가운데 가장 낮으며 주요 선진국과 비교하면 프랑스보다 낮고, 캐나다와 유사한 수준이다.

 

CDS 프리미엄은 채권 부도 시 원금회수를 보장받는 대가로 채권 보유자가 원금 보장자에게 지급하는 수수료다. 채권 부도 위험에 대한 일종의 보험료 성격이다.

 

CDS 프리미엄이 낮을수록 채권 발행자의 신용 위험이 낮음을 의미해 채권 발행자의 신인도를 나타내는 대표적인 지표로 쓰인다.

 

  ©



우리나라 CSD 프리미엄은 2017년 하반기 이후 지속 개선흐름을 보이다가 지난해 팬데믹 초기 57bp까지 상승했고, 이후 올 1분기에는 예년과 비슷한 22~25bp 수준을 유지하다가 4월 이후 추가 개선되고 있다. 

 

기재부 관계자는 “이번 최저치 경신은 글로벌 금융시장 호전 등 양호한 대외 여건 속 최근 우리 경제의 강점과 그에 따른 해외 투자자 등의 긍정적인 시각이 부각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실제 우리나라를 비롯한 신흥시장 투자에 우호적인 여건이 조성되고 있는데다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피해가 상대적으로 작고 빠른 경기 회복세를 나타내는 등 차별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또 10개월 연속 경상수지 흑자, 세계 9위 규모의 외환 보유액 등 견조한 대외 건전성도 뒷받침 됐다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국가 신용등급 역시 작년 이후 113개국의 신용등급 또는 전망이 낮춰진 반면 한국은 종전 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기재부 관계자는 “이러한 긍정적인 결과가 우리경제의 빠르고 강한 회복 및 금융시장의 지속적인 안정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대내외 경제정책 운용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며 “확장적인 거시경제정책 기조를 이어가면서 경제와 방역간 균형을 도모하고, 내수와 수출, 투자의 회복 모멘텀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美 인플레이션, 지정학적 긴장 등 대외 위험요인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국제 신용평가사 및 해외투자자와의 긴밀한 소통 등 대외신인도 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