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민주당 ˝일본 '라인 탈취' 방관을 넘어 돕고 있는 친일 굴종 윤석열 정부 한심하다 못해 참담하다˝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4/05/10 [00:03]

민주당 ˝일본 '라인 탈취' 방관을 넘어 돕고 있는 친일 굴종 윤석열 정부 한심하다 못해 참담하다˝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4/05/10 [00:03]

[국회=윤재식 기자일본 국민 메신저인 라인의 이사회 전원이 어제 (8일본인으로 구성되며 일본의 라인’ 탈취가 가속화 되는 가운데 한국정부가 이를 방관하는 것을 넘어 오히려 돕는 모양새를 취하고 있어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본문이미지

▲ 일본 뿐 아니라 대만과 동남아 지역에서 국민 메신저로 사용되는 네이버 '라인'  © 네이버

 

 

더불어민주당은 9일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라인 탈취하는 일본에 한국 외교부는 한마디 항변도 못하고 있는 행태는 한심하다 못해 참담하다고 비판했다.

 

노종면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라인야후는 라인의 아버지로 불리는 신중호 이사를 경질함으로써 이사회를 전원 일본인으로 교체하는 방침도 밝혔다고 상황이 이 지경이 될 때까지 한국 정부는 뭘 했냐?”고 따져 물었다.

 

그는 라인야후의 입장이 나오기 바로 전날가지 윤석열 정부는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면서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나서야 될 자리와 말아야 될 자리라는 엉뚱한 말로 무댕으을 정당화 했고강도현 차관은 일일이 말하는 게 네이버 이익을 침해할 수 있다며 무책임을 사실상 시인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일본 라인 탈취’ 움직임에 대한 보도가 나오고 우려하는 여론이 비등하자 일본 정부를 향해 한국 언론을 통해 오해를 풀어달라고 사실상 읍소했다면서 한국 외교부 행태에 대해 한심하다 못해 참담하다고 평가했다.

 

같은 날 조국혁신당 이해민 당선인 역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사태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이 주장하는 한일 관계 정상화는 대일 굴종외교의 다른 이름이었음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다며 일본 라인 탈취 상황에 대한 한국 정부 태도를 지적했다.

 

이 당선인은 정부가 주는 메시지는 무엇인가?”라며 일본을 위해 열심히 일해 다오인가우리 기업이 해당 국겡서 부당한 조치를 요구받더라도 한국 정부가 해줄 수 있는 일은 없으니 알아서 버텨라 인가한국 정부는 이에 항의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할 줄 모르는가윤석열 정부나 주일 한국 대사관은 왜 존재하는가?”라고 일갈했다.

 

한편 일본의 라인 탈취 움직임에 대해 한국 내 반발 여론이 커지자 외교부는 라인야후에 대한 행정지도를 두 차례 하며 사실상 네이버 지분 매각을 강요해 경영권을 잃게 하려하고 있는 일본 총무성에 연락해 한국 여론을 통해 오해를 풀어달라고 요청했다는 어처구니없는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현재 일본 정부는 라인야후에 대한 행정지도에 대해 보안 강화에 초점을 맞춘 것 일뿐 네이버 보유 지분 매각을 강요하는 것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