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도대체 왜 유독 ‘김건희’ 이름만 나오면 보도는 축소·삭제되고 금지되나

YTN 노조 “‘김백 체제’의 용산 향한 충성 경쟁..김건희 보도를 둘러싼 장막 치워라"
김백 사장 측 "뉴스 공정성·정확성 위한 일상적 조치” 강변

정현숙 | 기사입력 2024/05/22 [00:02]

“도대체 왜 유독 ‘김건희’ 이름만 나오면 보도는 축소·삭제되고 금지되나

YTN 노조 “‘김백 체제’의 용산 향한 충성 경쟁..김건희 보도를 둘러싼 장막 치워라"
김백 사장 측 "뉴스 공정성·정확성 위한 일상적 조치” 강변

정현숙 | 입력 : 2024/05/22 [00:02]

 

본문이미지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씨가 19일 오전 경기 양주시 회암사지에서 열린 기념 문화축제에 참석해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으로부터 회암사지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대통령실 방출 사진 갈무리

'YTN'에서 영부인 김건희씨 관련 보도에 대한 통제 논란이 불거졌다. 이미 방송된 리포트에서 김건희씨에 대한 비판 발언을 들어내거나, ‘명품백 수수 영상’ 사용 금지령이 떨어지는 식이다.

 

전국언론노동조합(언론노조) YTN지부는 20일 “‘김백 체제’ 와이티엔의 용산을 향한 충성 경쟁”이라고 규탄했다. 하지만 김백 사장이 수장으로 있는 회사 측은 뉴스 공정성과 정확성을 위한 일상적 조치였다는 납득하기 어려운 입장을 내놨다.

 

YTN노조 공정방송추진위원회는 이날 ‘김건희 여사는 와이티엔 보도의 성역인가’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김백 사장 취임 후 YTN에서 김건희 여사에 불리한 뉴스가 사라지고 있다”라고 밝혔다.

 

노조는 “왜 유독 ‘김건희’ 이름만 나오면 와이티엔 보도는 축소되고 삭제되고 금지되는가”라며 “용산을 향한 과도한 눈치 보기, 충성경쟁이다. 사측은 김 여사 보도를 둘러싼 장막을 치워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조는 김건희씨의 ‘명품백 수수 사건’과 관련해 검찰에 출석한 최재영 목사가 “아무것도 받지 않았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라고 한 녹취 내용이 지난 14일 리포트에서 삭제됐다.

 

최 목사 발언을 포함한 뉴스가 한 차례 방송된 뒤, 김응건 보도국장이 편집부에 연락해 ‘일방적인 주장은 쓰지 않는 것이 좋다’며 녹취를 들어내도록 지시했다는 것이 노조의 설명이다.

 

지난 6일에는 <명품가방 의혹 전방위 수사…고발인 “추가 고발 준비”>라는 기사가 나가고 이튿날 해당 기사에서 ‘명품백 수수 영상’을 들어내고 앞으로도 사용하지 말라는 지시가 내려왔다. 지난해 12월 공개된 본 매체 서울의소리 ‘몰카 취재’ 영상 사용을 금지한 것이다.

 

사쪽은 “불법성 논란이 있을 수 있는 영상이라, 보도국 논의를 거쳐 쓰지 않기로 결정하고 실무 부서에 통보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22대 총선 다음날인 지난달 11일에도 <검, 김건희 여사 소환 관측에 “필요한 수사 진행 중”>이라는 단신 기사가 사회부장 선에서 대폭 수정되는 일이 있었다. 제목은 ‘정치적 민감 사건 질문에 검 “필요 수사 진행 중”’으로 바뀌었고, ‘김건희’라는 글자는 모두 빠졌다. 기사 배치에서도 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이 앞으로 오고, 김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개입 사건은 뒤로 밀렸다.

 

본문이미지
 

지난 6일 방송된 YTN의 '명품가방 의혹' 전방위 수사...고발인 "추가 고발 준비"’ 리포트 장면. 이 보도가 나간 뒤 YTN 내부에 ‘명품백 수수 영상’을 사용하지 말라는 지시가 통보됐다. YTN 뉴스 화면 갈무리

 

한동오 YTN노조 공정방송추진위원장은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이례적인 보도 통제 지시이고, 10년 전에 벌어졌던 일이 반복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YTN은 박근혜 정권 시절인 2014년에도 대통령의 경찰 증원 공약을 비판한 기사에서 박근혜 대통령 관련 대목이 삭제되면서 논란을 부른 바 있다. 한 위원장은 “박근혜에서 김건희로 권력 감시 보도의 성역이 다시 생긴 셈“이라고 했다.

 

김백 YTN 사장은 당시 배석규 사장 체제에서 상무이사를 지냈다. 그는 지난달 취임 이후 대국민 사과 방송에서 지난 20대 대선(2022) 당시 YTN의 대통령 부인 관련 보도를 거론하며 “차마 입에 담기도 민망한 내용인 한쪽의 일방적 주장을 담았다”고 말했다. 이후 YTN에서는 윤석열 대통령을 비판하거나 풍자하는 내용을 담은 ‘돌발영상’이 잇따라 불방, 삭제되는 일이 벌어졌다.

 

하지만 김백 사장 휘하의 관계자는 보도 통제 논란에 대해 상식적 조치라는 취지로 강변했다. 최재영 목사 녹취 삭제는 “이미 관련 녹취를 다른 리포트에서 충분히 소화했고, 한쪽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전달하는 것은 뉴스 도입부 헤드라인성 보도로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김건희씨 소환 관련 단신 기사 수정에 대해서는 “브리핑 내용을 충실히 반영하기 위해 기존 기사를 수정한 일상적 조치”라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