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고딩엄빠4’ 이세빈, 헤어진 아이 아빠 향한 순애보에 스튜디오 출연진 ‘경악+만류’ 사태!

김지인 기자 | 기사입력 2024/05/23 [11:03]

‘고딩엄빠4’ 이세빈, 헤어진 아이 아빠 향한 순애보에 스튜디오 출연진 ‘경악+만류’ 사태!

김지인 기자 | 입력 : 2024/05/23 [11:03]

 

[국민뉴스=김지인 기자] ‘청소년 엄마’ 이세빈이 자신과 아이를 두고 떠난 전 남자친구에 대한 미련을 고백했으나, ‘고딩엄빠4’를 통해 ‘거울 치료’를 받는가 하면 지인들과 전문가들의 조언과 응원에 힘입어 새 출발을 다짐했다.

 

22일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이하 ‘고딩엄빠4’)’ 42회에서는 스무 살에 엄마가 된 이세빈이 주인공으로 출연해, 18개월 아들 한울이를 똑 부러지게 키우는 싱글맘의 일상을 공개했다. 또한, 전 남자친구를 잊지 못해 재결합을 꿈꾸는 속내와 고민도 드러냈으나, “(상대를) 사랑한다면 어렵고 힘들 때 함께 해줘야 하는 것”이라는 스튜디오 출연진들의 진심 어린 조언을 받아들여 마음을 다잡았다. 이날 방송은 평균 2.5%(닐슨코리아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 이세빈과 아들 한울이를 응원하는 시청자들의 따뜻한 관심을 반영했다.

 

먼저 이세빈이 엄마가 되기까지의 사연이 재연드라마를 통해 펼쳐졌다. 부모님의 이혼 후 어머니 밑에서 자란 이세빈은 고등학교 시절 장학금을 받을 정도로 공부를 잘했지만, 집안 형편이 힘들어져 자퇴를 했다. 이후,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검정고시를 통과한 이세빈은 스무살 시절 PC방에서 일하다가, 단골손님과 가까워지면서 첫 연애를 시작했다. 남자친구가 14세 연상이긴 했으나, 나이차를 못 느낀 이세빈은 어머니에게도 남자친구를 소개했고 그러다 임신 사실을 알게 돼 어머니의 동의하에 출산을 결심했다. 하지만 임신 중기, 초음파 검사에서 “태아에게 신장이 하나만 있다”는 진단을 받았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이세빈은 “남자친구가 아이를 낳은 뒤 혼인신고를 하고 함께 살자고 했지만, 출산일이 다가올수록 지방 근무를 핑계로 (나에게) 소홀해졌다”라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결국 남자친구는 출산 후 두 달 만에 문자 메시지로 ‘모든 게 부담되니 헤어지자’며 이별을 통보했다고. 이세빈은 “나중에 남자친구를 직접 만났는데, ‘아이를 입양 보내라’고까지 말하면서 나를 떠났다”고 밝혀 스튜디오를 충격에 빠뜨렸다.

 

직후, 이세빈이 홀로 스튜디오에 등장했다. 이세빈은 ‘고딩엄빠’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내가 하려는 선택을 주변 사람들이 반대한다”고 털어놓은 뒤 아들과 단둘이 사는 일상을 공개했다. 이세빈은 이른 아침부터 토마토를 직접 갈아 케첩을 만든 후, 야채를 볶아 ‘곰돌이 볶음밥’을 뚝딱 완성했다. 신장이 하나인 아들 한울이를 위해 ‘무염 식단’을 실천하고 있었던 것. 야무진 이세빈의 살림 솜씨에 박미선은 “장금이가 나왔네~”라며 폭풍 칭찬했다. 여기에 이세빈은 한 달에 아이 육아비 3만 원, 식비 15만 원을 지출하면서 매달 ‘흑자 재정’을 이뤄내고 있었고, “정기 예금과 미국 채권 계좌를 가지고 있는 건 물론 청약을 준비 중이며, 내년도 대학 입학을 위해 공부하고 있다”고 덧붙여 “똑순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그런데 이세빈은 한울이와 놀이터에서 놀던 중, 아빠와 신나게 노는 아이와 가족의 모습에서 시선을 떼지 못해 안쓰러움을 안겼다. 또한 집에 놀러온 친구가 “이제 스물 두 살인데, 누구 좀 만나 보라”고 권유해도 이세빈은 “(남자를) 만날 준비가 안 된 것 같다”며 고개를 저었다. 하지만 이세빈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아직 아기 아빠를 좋아한다”는 반전 속내를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나아가 이세빈은 “아이 아빠와 작년 9월부터 다시 연락을 시작했다”며 “면접 교섭도 셋이 함께 한 적이 있다. 다시 다가오는 아이 아빠에게 많이 흔들린다”고 털어놨다.

 

실제로, 이세빈은 이날 자신의 집에서 도보로 1분 거리인 전 남자친구의 옛집을 앞을 찾아가 눈물을 펑펑 쏟았다. 더욱이 18개월인 한울이가 아직 성본 변경을 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밝혀졌는데, 이에 대해 이인철 변호사가 묻자 이세빈은 “아이 아빠와의 재결합을 염두에 두고 있어서”라고 답했다. 모두가 전 남자친구와의 재회를 반대하는 상황임에도 이세빈은 절친한 언니 앞에서 “전 남자친구와 다시 가정을 이루고 싶다”고 고백했다. 언니는 “한울이 입장도 생각해야 한다. 다시 갈라지면 한울이한테도 상처”라고 직언했다.

 

하지만 이세빈은 늦은 밤, “아이 아빠의 마음을 확인하고 싶다”며 전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었다. 세 번의 통화 시도 끝에 아이 아빠가 전화를 받자, 이세빈은 “일부러 피하는 줄 알았다”며 눈물을 쏟았다. 전 남자친구는 그런 이세빈에게 “지금 일하는 중이니, 내일 다시 전화하자”며 전화를 끊었다. 이세빈은 잠시 후 음성메시지를 남겨, “다시 셋이서 잘해보고 싶은데 당신 마음은 어떤지 답장해줘”라는 뜻을 전했다. 충격적인 상황에 스튜디오 출연진들은 전 남자친구에게 답이 왔는지 물었고, 이세빈은 “이틀 뒤 아이 아빠에게 답장이 왔다. ‘상황이 바뀌면 그때 가서 다시 이야기하자’고 했다”라고 답했다. 애매한 전 남자친구의 태도에 인교진은 “희망고문에 불과하다”며 고개를 절레절레 저었고, 박미선은 “정말 (상대방을) 사랑한다면 어렵고 힘들 때 함께 해줘야 하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생각에 잠긴 이세빈은 “내가 봐도 영상에 비친 내 모습이 너무 별로다”라고 하더니, “주변의 진심 어린 충고를 되새기면서 생각이 바뀌었다”라고 전 남자친구에 대한 미련을 거둘 뜻을 드러냈다. 박미선은 “내가 딸에게 늘 하는 이야기인데, 내가 멋진 사람이 되면 멋진 사람을 만날 수 있다. 이제 첫사랑은 마음에 묻어두자”라고 따뜻하게 말했다. 게스트로 출연한 김새롬 역시, “앞으로 다섯 번만 소개팅해보자!”라고 열띤 응원을 보냈다.

 

어린 나이에 부모가 된 ‘고딩엄빠’와 ‘청소년 부모’들이 한층 성장해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MBN ‘고딩엄빠4’는 매주 수요일 밤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사진 캡처=MBN ‘고딩엄빠4’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