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아빠는 꽃중년' 52세 아빠 김원준, '띠동갑' 장모님 첫 공개!

김지인 기자 | 기사입력 2024/05/23 [11:14]

'아빠는 꽃중년' 52세 아빠 김원준, '띠동갑' 장모님 첫 공개!

김지인 기자 | 입력 : 2024/05/23 [11:14]

 

‘아빠는 꽃중년’의 김원준이 ‘띠동갑’ 연상의 장모님을 처음으로 공개한다.

 

23일(오늘) 밤 9시 30분 방송하는 채널A ‘아빠는 꽃중년’ 6회에서는 ‘본캐’인 가수로 공연 무대에 서기 전, 장모님과 둘째 딸 예진이를 돌보는 ‘52세 꽃대디’ 김원준의 바쁜 육아 현장이 펼쳐진다.

 

이날 김원준은 ‘송도미미’라고 부르는 장모님에 대해 “(맞벌이 부부인) 저희를 위해 주중에는 함께 지내시면서 예진이를 돌봐주신다. 친구처럼 지내는 저의 진정한 소울 메이트!”라고 소개한다. 직후 장모님이 집을 방문하는데, 김원준의 누나라 해도 믿을 만한 장모님의 ‘동안 미모’에 ‘꽃대디’ 김용건, 김구라, 신성우, 안재욱은 ‘동공대확장’을 일으킨다.

 

잠시 후, 장모님은 예진이의 헤어스타일을 예쁘게 만들어준 뒤, 신나는 댄스 타임은 물론 뿅망치 게임까지 하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세 사람의 찰떡 케미에 김구라는 “(김)원준이가 넉살이 좋은 것도 있는데, 장모님도 성격이 좋으신 것 같다”며 “난 장모님과 13살 나이 차가 나는데, 사실 좀 불편하다. 김원준과 같은 (장서) 관계는 절대 불가능하다”라고 존경심을 표한다. 이어 “장모님과 놀러 가면, 저희는 항상 방을 2개 잡는다. 그게 서로 편하니까”라고 덧붙인다.

 

김용건과 신성우 역시 이에 공감하는데, 안재욱은 “저희 장모님은 요리를 엄청 잘 하신다. ‘장모님과 입맛이 맞아서 좋다’는 게 이런 거구나 할 정도로 행복하다”라고 깨알 같이 장모님 자랑에 나선다. 그러자 김구라는 “저희 장모님 음식도 맛있긴 한데”라고 하더니, “실은 우리 어머니가 워낙 요리를 못 하셔서 어지간한 요리는 다 맛있다”라고 ‘소금 제로’ 식단을 고수하는 어머니를 갑자기 소환해 모두를 폭소케 한다.

 

이후, 김원준과 장모님은 ‘먹순이’ 예진이를 위해 식사 준비에 돌입한다. 이때 예진이는 양손에 두부를 꽉 움켜쥐고 폭풍 먹방을 선보여 순식간에 두부 한모를 다 먹어치운다. 장모님은 재빨리 예진이를 위해 추가로 두부를 부치고, 김원준도 열심히 예진이를 먹여서 ‘환상의 호흡’을 자랑한다. 그러던 중 김원준은 장모님에게 “먼저 방송에서 (장모님과) 전화 통화하는 걸 들은 신성우, 안재욱이 형님이 장모님 목소리가 너무 젊고 예쁘셔서 내 아내인 줄 알았다고 했다”라고 말한다. 또한, “예진이 목소리가 예쁜 것도 장모님을 닮아서~”라고 센스 있게 덧붙여 ‘꽃대디’들로부터 “대단하다”라는 극찬을 듣는다.

 

‘소울메이트’급 케미를 자랑하는 김원준과 장모님의 공동 육아 현장과, ‘면 러버’ 두 아들과 메밀면 만들기에 나선 신성우의 하루는 23일(오늘) 밤 9시 30분 채널A ‘아빠는 꽃중년’ 6회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채널A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