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이명수 기자 ‘김건희 명품백’ “내 돈으로 샀다, 이제 돌려달라” 공식요구...대통령실 '국기기록물타령'으로 또 뭉개나

김환태 | 기사입력 2024/06/15 [00:03]

이명수 기자 ‘김건희 명품백’ “내 돈으로 샀다, 이제 돌려달라” 공식요구...대통령실 '국기기록물타령'으로 또 뭉개나

김환태 | 입력 : 2024/06/15 [00:03]

 

▲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게 최재영 목사가 명품 가방을 건넨 사건과 관련해 가방을 준비하고 몰래 촬영한 전달 장면을 보도한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가 14일 오전 피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영등포경찰서로 출석하기에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최재영 목사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에게 건넨 '디올' 명품 가방이 모습을 드러낼지 초미의 관심사다.

 

가방을 구입하여 최재영 목사에게 전달한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가 가방의 소유권을 주장하며 돌려 달라고 요구했기 때문이다.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을 제기한 이 기자는 14일 경찰 조사에 출석하기 앞서 “명품 가방을 이제 돌려달라”고 공개 요구하면서 “김 여사가 직접 입장을 밝혀달라” 요구했다.

 

이 기자는 이날 오전 10시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해디올백과 샤넬 화장품은 제가 제 돈으로 사줬다. 이제 돌려달라. 제 돈으로 산 명품 가방을 대통령기록물로 보존한다고 한다는데 제가 다 부끄럽다”며 “전 싫으니 이제 돌려달라”고 밝혔다.

 

 “이제 김건희 여사가 응답해야 한다”며 “호위무사 뒤에 숨어 더는 침묵하지 말고 자신의 정확한 입장을 밝혀달라. 에코백 메고 해외여행 다니는 쇼를 중단하라. 스스로 처벌을 받겠다고 말해달라”고 압박했다.

 

이어 “지난 대선 직전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되면 서울의소리는 무사하지 못할 것이란 김 여사의 발언이 현실이 되는 상황이 매우 씁쓸하다”며 “죄 없는 서울의소리에 대한 공격을 중단해달라”고 덧붙였다.

 

이 기자는 오후 3시40분쯤 조사를 마치고 나와 경찰 조사와 관련 “최 목사와 언더커버(위장 수사) 취재한 것을 인정하는지를 많이 질문했다”며 “김 여사 명예훼손 혐의에 대해서는 공익적 목적으로 취재·보도한 것이라 해명했다”고 밝혔다.

 

서울의소리는 지난해 11월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을 공개한바 있다. 당시 서울의소리는 2022년 9월 최재영 목사가 김 여사에게 명품 가방을 건네는 과정을 손목시계에 달린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공개했다. 이 기자는 당시 최 목사가 전한 명품 가방과 김 여사를 촬영한 카메라를 직접 준비한 사실을 밝혔었다.

 

이번 경찰 조사는 지난 2월 보수 성향의 한 시민단체가 최 목사와 서울의소리 관계자 등을 주거침입·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발한 데 따른 것이다.

 

하루전인 13일에는 이 기자와 같은 혐의로 고발된 최재영 목사가 6시간30분간 경찰 조사를 받았다. 최 목사는 경찰 조사에 출석해 “국민권익위는 제가 외국인이라 제가 건넨 선물은 국가기록물에 해당하고 신고 의무가 없다고 하는데, 법이 의미하는 외국인은 외국 장관·대통령이지 일반인이 아니다”라며 “조항의 해석이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최 목사는 최근 국민권익위원회가 김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 신고 사건을 수사 기관 등에 넘기지 않고 종결한 것도 문제가 있다고 했다. 최목사는 김여사가 청탁 내용 중 일부를 관계 부처 직원을 동원 해결 해 주려고 했는데도 권익위가 청탁금지법에 공직자 배우자 제재규정이 없다는 이유를 들어 무조사 종결땡처리 방탄땡처리한데 대해 분노 했다.

 

그러면서 최목사는 "제가 외국인이라 외국인이 주는 선물을 국가 기록물로 분류됐다는 것은 궤변에 가까운 답변"이라고 날을 세웠다.

 

대톻령실은 최 목사가 김여사에게 건넨 명품가방을 국가기록물로 지정 보관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과연 가방이 존재하는지 의심스럽다.

 

김 여사가 이 명수 기자의 7시간 녹취록 공개로 곤욕을 치른데 이어 명품백 수수 연타석 펀치를 얻어 맞자 분노를 참지 못하고 가방을 찢어 발겨 폐기 처분하지 않았을까 여겨진다.

 

사실상 존재하지 않은 가방의 실체를 밝혀 달라는 여론에 고육지책으로 국가기록물 보관을 핑계대고 있지만 장본인인 이 기자가 가방의  소유권을 주장하며 반환을 요구하는데 대해 없는 가방 내 놓을 수 없으니 국가기록물 타령을 열창할 것으로 보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