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만명 예약 대기 중 ‘트롯 전국체전 투어 콘서트’ 송가인 특별 출연 요청 쇄도…제작사 측 “오는 4월 12일 티켓 오픈 시 발표”

김환태 | 기사입력 2021/03/21 [21:25]

13만명 예약 대기 중 ‘트롯 전국체전 투어 콘서트’ 송가인 특별 출연 요청 쇄도…제작사 측 “오는 4월 12일 티켓 오픈 시 발표”

김환태 | 입력 : 2021/03/21 [21:25]

 

                                                                                   [사진 제공 : 포켓돌스튜디오]

이제 트롯 전국투어 콘서트는 트롯여신 송가인을 빼놓고는 의미가 없을 정도다.찐팬 어게인 6만군단을 중심으로 송가인의 열창에 죽고 못사는  대중들이 전국 어디든 송가인이 출연하는 콘서트 현장으로 불원천리 마다하지 않고 달려와 진을 친다.

 

이처럼 송가인이 뜨면 구름관중이 공연장을 뜨겁게 달구면서 콘서트는 초유의 흥행대박 행진을 이어가기 때문에 송가인은 자연스럽게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콘서트 여왕의 자리에 올랐다.

 

트로트 콘서트에 송가인은 공연장의 감초요 터줏대감 같은 존재이기에 '트롯전국체전' 실전 무대가 되는 전국투어 콘서트에 송가인을 보고 싶다는 팬들의 요청이 빗발치는건 지극히 당연한 현상이다.

지난 20일 KBS2 ‘트롯 전국체전 스페셜 갈라쇼’ 이후 팬들의 송가인 콘서트 출연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명불허전 송가인과 TOP8의 무대를 전국투어 콘서트에서 보고싶다는 것이 팬들의 간절한 요청이다.

‘트롯계의 해성’ 진해성이 금메달을 차지하며 대장정의 막을 내린 ‘트롯 전국체전’은 트롯계의 새로운 지평선을 열며 ‘진한 트로트의 맛’을 보여줬다는 호평을 받았다. 그리고 이어진 ‘트롯 전국체전 스페셜 갈라쇼’는 ‘진짜 트로트’를 선사하는 무대로 가득 채웠다. 오직 트로트를 사랑하는 시청자를 위함이었다.

이에 펼쳐진 TOP8 진해성, 재하, 오유진, 신승태, 김용빈, 상호&상민, 최향, 한강의 역대급 무대. 이들은 경연에서는 보여주지 못한 색다른 무대를 준비하여 시청자들에게 선보였다. 무엇보다도 감독, 코치와 함께한 콜라보레이션 무대는 시청자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특히 트로트 여신 송가인과 트로트 야생마 신승태의 목소리로 소름 끼치는 전율을 선사한 ‘한 많은 대동강’과 ‘용두산 엘레지’. ‘한의 정석’ 송가인의 목소리와 애절함이 끓는 신승태의 합은 한층 더 물오른 감성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     ©김환태

 
또한 선후배 사이에서 동료로 발전한 송가인과 오유진은 ‘단장의 미아리 고개’를 불러 세대를 뛰어넘는 케미를 자랑했다. 이에 송가인과 TOP8의 무대를 ‘트롯 전국체전’ 전국투어 콘서트에서 보고 싶다는 요청이 빗발치고 있는 것.

전국투어 콘서트 제작사 측은 “콘서트 개최 시기와 지역이 공개된다고 앞서 발표했지만,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가 연장되면서 무작정 티켓을 오픈하여 팬들에게 혼란만 주고 싶지 않다. 계속되는 일정, 지역 변경을 초래하기 보다는 충분한 안정장치를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더하여 제작사 측은 “오는 4월 12일 티켓 오픈을 하겠다”라고 알렸다. 콘서트 개최 소식이 알려짐과 동시에 약 13만 명이 예약 대기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팬들은 스페셜 갈라쇼에서 송가인과 TOP8의 콜라보레이션 무대를 보고 난 후 더 큰 무대에서 직접 보고 싶다는 간절한 의사를 전달하고 있다.

제작사 측은 오래 기다려준 관객들의 모든 의사를 헤아려, 콘서트와 관련된 일정, 출연진, 개최지 등을 4월 12일에 밝히겠다고 알렸다.

팬과 대중들이 학수고대하는 ‘트롯 전국체전’ 전국투어 콘서트 티켓오픈과 동시에 일정, 출연진, 개최지 등은 4월 12일 공개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 갱상도 2021/03/21 [23:10] 수정 | 삭제
  • 트롯전국체전에 스타가 없네요 이러다 콘서트 흥행에 실패 할듯하여 송가인 특별출연 생각하고 있나봅니다. 허허~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