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맹활약 시청자 본방사수 ‘트롯 전국체전’, 어제의 적이 오늘의 동지되는 듀엣 미션 ‘상상불가 1위 쟁탈전 기대 폭발!!

김환태 | 기사입력 2021/01/20 [22:35]

송가인 맹활약 시청자 본방사수 ‘트롯 전국체전’, 어제의 적이 오늘의 동지되는 듀엣 미션 ‘상상불가 1위 쟁탈전 기대 폭발!!

김환태 | 입력 : 2021/01/20 [22:35]

 

 

                                                       
트롯여왕 송가인이 프로그램 홍보부터 코치까지 1인다역 맹활약으로 시청율을 견인하면서 대박 행진중인  KBS2 ‘트롯 전국체전’이 준결승을 향한 마지막 관문을 오는 23일 밤 10시 30분 전국 안방 본방 사수 시청자들을 향해 활짝 열어 제친다.


이날 8회 방송은 4라운드 지역 대통합 듀엣 미션이 시작되며, 준결승 진출을 놓고 각 지역 참가선수들의 어느 때보다 간절한 대결이 시청자들을 긴장으로 손에 땀을 쥐개게 할 것으로 보인다.

 

어제의 적이 오늘의 동지가 되는 듀엣 미션은 두 명이 한 팀을 이뤄 무대를 선보이며 1위부터 3위까지 팀원 모두 준결승에 진출할 수 있고, 4위부터는 두 명 중 단 1명만이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는 룰이 적용된다.

 

 

                                                         [사진 출처 : KBS2 ‘트롯 전국체전’ 예고편 캡처]


1위를 향한 살벌한 쟁탈전은 물론 참가선수들은 함께 듀엣 무대를 꾸미고 싶은 상대를 향해 “너 나랑 해”라며 적극적으로 어필을 하거나, 예상을 뒤집은 “싫어”로 거부권도 행사하며 냉정한 승부의 세계를 예고하고 있다.

특히 “너 나랑 해”의 연발 속 강원 신미래는 경상 진해성에게 듀엣 파트너를 제안, 그러나 진해성은 “싫어”라고 맞받아치며 누군가를 향해 “나랑 1등 합시다”라고 달콤한 유혹도 건넬 계획이다.

이외에도 “전쟁이다. 어떻게 이렇게 붙여놨냐” 등 8개 지역 대표 감독과 코치진, 응원단장도 멘붕에 빠진 듀엣들의 등장이 또 한번 안방극장을 장악할 예정이다.

절대 강자만이 살아남는 듀엣 미션을 위해 최고의 짝을 찾아 나선 참가선수들의 혼신을 다한 열창과 송가인의 촌철살인의 심사평이 시청자를 사로잡을  ‘트롯 전국체전’은 매주 토요일 밤 방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